2010년 1월에 올란도에 갑니다.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3일 동안 운전해서 갔다가 3일 동안 운전해서 돌아오는  장거리여행입니다. 함께 살고있는 YWAM 간사인 10년 경력 마라토너 킴 가이거가 플로리다에 대회가 있다며 은근히 분위기를 띄우더니, 자기 방으로 불러서 조용히 말하네요.

-네가 가면 나도 간다.

정말 멋진 말입니다.
30시간 운전하고, 마라톤 풀코스 뛰고, 30 시간만 운전해 오면 된답니다.
솔깃했다가  주저하길 반복하는데,며칠 뒤 놀라운 제안했습니다.

-딸 한 명씩 데리고 가자.

그 자리에서 디즈니 월드 마라톤 풀코스에 등록했습니다. 디즈니 월드를 즐거워하는 딸과 딸을 생각만 해도 즐거운 아빠가 6,200Km 여행을 떠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200Km / 60 시간 운전...


콜로라도에 도착한 다음 날 부터 달리기 시작했는데, 13분 만에 지쳤어요. 여행 피로도 있었지만, 2,200미터의 고도를 실감했습니다. 그 다음 날은 24분, 그 다음 날은 48분, 도착 일주일 후에 65분을 달렸습니다. 3주가 된 지난 토요일에 2시간 20분을 쉬지 않고 달리고 집에 들어오는데, 쥬디 가이거가 놀라면서 말했습니다.

- I'm really impressed...
내가 좋아하는 영어 표현입니다. 이렇게 빨리 고도 적응한 것이 아주 인상적이랍니다. 지금은 일주일 평균 40Km를 달리고 있습니다. 두 달 뒤에 딸이 서 있을 풀코스 결승선을 생각하니 더 열심히 달리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즈니 월드 마라톤 코스


win the campus, win the family, win the nations!

running log :
10.29 - 근력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