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영찬@제주 성산일출봉

     드디어 막내 차례가 왔습니다. 그동안 기회 있을때 마다 아이들과 여행했는데,제주 열방대학 Mission Pespective 강의에 막내인 홍 영찬과 함께 갔습니다.  
   
      오전에는 강의실 근처에 와서  창문 너머로 아빠의 강의를 열심히 듣더군요^^  저녁에는 열방 대학 근처의 아름다운 산책길을 아빠와 함께 다녔습니다.
     
     비가 쉬엄쉬엄 오는 흐린 날씨에 성산 일출봉에 올랐는데, 바람이 얼마나 강한지 날아갈 듯 불었습니다. 정상 근처로 갈수록 바람이 세졌는데, 계단 옆에 보호 울타리 대신 아빠 손을 꼭 잡더군요^^

     2000년 한국에 돌아와서 잠시 살았던 열방대학 간사 숙소에  8년 만에 함께 갔습니다. 영찬이가 지네물린 사건을 기억못해서 자세하게 이야기해주고 그때 느꼈던 아빠의 심정도 말했습니다. 용감해지고 싶었던 네가 자랑스러웠다고...

     막내 영찬이는 네 살이었습니다. 밤에 자다가 지네에게 물렸습니다.  많이 울어서 걱정되기도 했지만, 지네가 꽤 커서 곧 바로 병원 응급실에 갔습니다. 제주에서는 흔한 일이라 해독제 주사를 맞고 간단히 치료되었는데, 그 다음 날 문제가 일어났습니다. 위로 방문하러 집에 온 간사들에게 영찬이가 화를 내는 겁니다. 지네 단어만 나오면 괜히  짜증내기에, 조심스레 이야기했습니다. 간사들 들을까봐 염려하며 조용히 말한 것입니다.
    "지네 물린것이 걱정되어 찾아온 간사들에게 화를 내다니...네가 잘못하는거야.."

     계속되는 아빠의 말을 울먹거리며 듣던 영찬이가 갑자기 흐느껴 울기 시작하더니, 아빠처럼 작은 소리로 이야기했습니다. 간사들 들을까봐 염려하면서...
    "아빠, 나는 지네 물린게 창피해요. 내가 지네에게 물리다니..이왕 물릴거면 호랑이나 사자에게 물려야지..조그만 지네에게 물리다니..이럴수가.."

당시 영찬이는 파워 레인저 팬이었습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요즘 일정이 많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블로깅 할 시간은 있었는데, 최근 한 두 주간은 정말 시간이 없네요^^ 조만간 웹하드 설교 파일을 정리하고 새로운 파일을 올리려고 합니다. 필요한 파일은 미리 다운로드하세요.

다운로드 방법  www.webhard.co.kr  ID: wtcwtn PW:ywam